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감기만큼 쉽게 발생한다는 여성 질환 질염은 여름철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요즘 같은 여름 장마철에는 기온과 습도가 모두 높아 질병 예방을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

질염은 질과이유 중 하나다. 외음부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여성들이 부인과를 찾는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다. 다양한 종류의 염증이 있지만 대표적으로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칸디다성 질염이 있다.

질염이 생기면 질 분비물 냄새가 심하거나 외음부 가려움증, 분비물 색깔이 평소와 다르게 변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또 분비물에서 악취가 나는 경우, 성관계 시 통증, 배뇨 시 쓰라림 등을 동반할 수 있다.

꽉 조이는 옷이나 통기가 안되는 옷을 장시간 착용하면 질염 발병 확률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이는 질 내의 산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질 내 산도 변화가 질염을 유발하는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여름철 습한 날씨와 워터파크 또는 바닷가에서 물에 젖은 속옷을 장시간 착용하는 것도 곰팡이 번식에 좋은 환경으로 질염 유발을 부추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질염과 함께 방광염 역시 여름철 여성을 괴롭히는 질환 중 하나다. 여성의 요도가 남성보다 짧아 외부 세균이 더욱 쉽게 침범하기 때문이다.

질염과 방광염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요즘 같은 여름철에는 꽉 끼는 바지나 통풍이 어려운 속옷을 입는 것은 피해야 한다. 또 여름철 물놀이 후 깨끗이 씻어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평소 섭취하는 음식에서 방광염, 질염 등 염증에 좋은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최근 크랜베리가 요로 감염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크랜베리에는 파이토케미컬이라는 식물성 항산화 물질이 약 20여 종 함유되어 있다. 그 중 크랜베리의 떫은 맛을 내는 성분인 프로안토시아니딘 성분이 박테리아가 요도에 붙는 것을 막아 요로 감염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평소 크랜베리를 신선식품으로 구입하기 어려워 섭취가 힘들다면 건강기능식품으로 간단히 챙겨먹어도 된다. 건강기능식품 전문 기업 휴럼 관계자는 “크랜베리류 중에서도 요도 내 박테리아를 저지하는 주요 지표 성분인 안토시아노사이드 함량이 높고 식약처에서 기능성을 인정 받은 개별 고시형 원료(파크랜 크랜베리 분말)를 사용하는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질염 역시 평소 위생관리와 함께 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유산균 등을 챙겨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질 건강 관련 특허를 유산균인 ‘리스펙타’를 함유한 제품이 최근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휴럼의 트루락 이브와이는 리스펙타 유산균 뿐만 아니라 아연, 비타민D, 셀렌 등을 함유해 5중 기능성 영양제로 여성들에게 특화된 제품으로 알려졌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jebo@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