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희 하늘마음한의원 창원점  원장
최성희 하늘마음한의원 창원점 원장

창원 지역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I 씨. 최근 엄지손가락에 사마귀 증상이 나타났다. 운동을 즐겨하는 I 씨는 처음에는 단순한 물집 정도로 여겼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물집이 커지고 새로운 물집이 생기더니 합쳐지는 경과를 보였다. 아직 큰 고통은 없지만 자주 쓰는 손에 생긴 사마귀가 신경에 거슬리고 혹시나 다른 부위로 번질까 걱정이 된다.

사마귀는 증상에 따라 손에 생기는 손 사마귀, 발에 생기는 발 사마귀, 생식기나 항문에 생기는 콘딜로마(곤지름), 병변이 융기되는 편평사마귀, 물집이 생기는 물사마귀 등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이 중 편평사마귀의 경우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얼굴을 비롯해 목, 가슴, 다리 등 신체 다양한 부위에 나타날 수 있다. 전염력이 강해 직접적인 피부 접촉 외에도 간접적인 접촉만으로도 전염될 수 있어 신속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요즘처럼 고온다습한 장마철에는 에어컨 사용이 잦아져 외부와 실내의 온도 차가 커지기 마련이다. 더운 날씨 탓에 자연스럽게 신체 활동은 줄고 체내 면역력이 떨어져 사마귀 증상이 새롭게 나타나거나 악화될 수 있다. 사마귀는 장기간 방치하면 치료 기간도 길어지기 때문에 증상 발견 시 신속하게 전문가를 찾아 치료에 임하는 것이 현명하다.

흔히 사마귀는 증상만 제거하는 방법이 사용되는데 이렇게 외부 치료에만 집중하면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눈에 보이는 사마귀를 제거했더라도 바이러스가 피부 속에 남아 있는 경우 면역력이 떨어지면 다시 올라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따라서 되도록 면역력과 바이러스 저항력이 높은 신체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사마귀는 일반적으로 강한 전염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이 나타났다면 가족 구성원과 수건, 옷, 식기구 등을 최대한 따로 사용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또한 평소 면역력을 저해하는 생활방식을 개선하고 신체 온도를 최대한 높여주는 등 일상에서 각별한 관리를 치료와 병행하는 것이 좋다.

사마귀 증상을 완화하는 일상 속 관리법으로는 충분한 보습과 함께 가공식품이나 인스턴트는 될 수 있으면 피하고, 영양을 고루 갖춘 식단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하루에 충분한 물을 섭취하고 충분한 휴식과 수면 또한 사마귀 증상을 관리하는 데 효과적이다.

[최성희 하늘마음한의원 창원점 원장]

*본 칼럼 내용은 칼럼니스트 개인 의견으로 매경헬스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