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 사진 = 명지병원
명지병원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 사진 = 명지병원

코로나19 감염 후 4주까지는 호흡기 증상이 주요 후유증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4주 후에는 복합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19 후유증은 일반적으로 감염 이후 증상이 지속되거나 기침, 두통, 발진 등이 나타나는 현상을 말한다.  

정영희 명지병원 교수 연구팀은 지난 3월부터 한 달간 코로나19 후유증클리닉을 다녀간 환자 1,122명을 대상으로 증상을 비교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환자 1,122명을 4주 이내의 ‘급성기(acute) 후유증 그룹(675명)’과 4주 이상의 ‘급성후(post-acute) 후유증 그룹(447명)으로 나누고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감염 후 급성기 그룹에서 겪는 후유증은 기침(82.2%), 가래(77.6%), 두통(37.8%)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평균 3.9개의 후유증 증상을 보였다.

급성 후 그룹에선 피로감(69.8%), 주의력 저하(38.9%), 우울(25.7%), 시야 흐림(21.9%), 배뇨 곤란(9.8%), 탈모(9.4%), 성 기능 장애(6.9%) 등 순(복수 응답)으로 후유증을 호소했다. 이들은 평균 4.2개의 후유증 증상을 겪었다. 특히 정신 증상, 안 증상, 피부 증상, 비뇨기 증상 계열에서 복합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체적으로는 심폐증상이 95.2%로 가장 많았고 전신증상 73.4%, 신경증상 67.8%, 정신증상 45.7%, 소화기증상 43.6%였다. 세부 증상으로는 기침이 78.9%, 가래 74.2%, 피로 66.2%, 호흡곤란 51%, 전신위약 49%순이다.

이밖에 코로나19 후유증 환자의 나이가 많을수록, 우울과 불안, 피로증상의 정도가 높은 환자일수록 동반되는 증상 수도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영희 명지병원 신경과 교수는 “후유증 초기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호흡기 증상이 집중된 반면 이후에는 다양한 기전에 따라 여러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났다”며 “4주 이상 후유증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다양한 방법으로 진료를 해야한다”고 전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