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치환 교수팀 연구 결과 발표

차치환 한양대병원 외과 교수. 
차치환 한양대병원 외과 교수. 

아시아 최초로 빅데이터를 이용한 림프절 수술 추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유방암환자에게 시행하는 림프절곽청술의 국내 시행 빈도가 유럽보다 높았다. 

차치환 한양대병원 외과 교수팀(교신저자: 정민성 교수)은 최근 한국유방암학회 빅데이터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고 5일 전했다. 

림프절곽청술은 유방 부위와 겨드랑이 림프의 상당 부분을 제거하는 전통적인 수술 방식이다. 그런데 2010년 미국 종양외과 연구자학회 'Z0011'연구에 따르면 1개 혹은 2개 전이성 림프절이 있는 유방암 환자에게 적절한 보조 치료를 하면 림프절 곽청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이후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는 림프절 곽청술 시행 빈도가 현저히 낮아졌으나, 아시아 국가에서는 아직 발표된 바 없었다. 

차 교수팀은 한국유방암학회의 대규모 등록사업 데이터를 이용해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에서 유방 부분 절제술을 시행한 7,500여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겨드랑이 수술의 최신 경향을 빅데이터 분석기법으로 연구했다.

이 결과 림프절곽청술은 2011년 76.6%에서 2018년 47.5%로 줄었다. 하지만 네덜란드에 비해서는 현저히 느린 변화다. 네덜란드 코호트(2011년~2015년, 4,900여명) 연구와 비교하면 네덜란드의 연간 변화율은 37.2%로 우리나라(5.8%)보다 약 6배 높았다. 

특히 국내의 경우 과거에 진단됐고, 종양 크기가 크거나, 삼중음성아형일 때, 혹은 림프 혈관 전이가 있는 경우 림프절곽청술이 많이 시행됐다. 

차 교수는 "삼중음성아형이 많은 아시아인 특성이 반영되지 않아 추가 연구가 필요하지만 림프절곽청술은 림프부종, 운동 기능 및 감각 저하가 올 수 있어 보다 신중히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 결과는 '국제 종양 외과 저널(World Journal of Surgical Oncology)' 최신호에 '아시아 유방암 환자에서 미국 종양외과 연구자학회(ACOSOG)의 'Z0011' 연구가 겨드랑이 수술에 미치는 영향(Impact of the ACOSOG Z0011 trial on surgical practice in Asian patients: trends in axillary surgery for breast cancer from a Korean Breast Cancer Registry analysis)'이라는 논문으로 실렸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