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재생산지수 3월말 이후 첫 '1 이상'
20대, 발생률과 비중 가장 높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주간 신규 확진자가 전주 대비 약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에어컨이 나오는 실내로 사람들이 모이고, 에어컨 바람은 코로나19 확산을 부추키는 원인이기도 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월 5주(6.26∼7.2) 주간 확진자 수는 5만9천844명(일평균 8천549명)으로 전주(4만9,377명) 대비 21.2% 늘었다고 5일 밝혔다.

3월 3주(282만2천명) 이후 15주 만에 증가다. 감염재생산지수(Rt)도 1.05로 지난 3월 4주(1.01) 이후 14주 만에 처음으로 1 이상을 기록했다.

방대본은 "유행 확산 속도 관찰이 필요하다"며 "여름철 활동량 증가, 면역회피 가능성이 높은 BA.5 변이 검출률 증가, 면역력 감소 등으로 예측을 상회하는 수준의 재확산 가능성도 높다"고 전망했다.

8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일평균 발생률이 전주 대비 증가했다.

특히 20대에서 가장 높은 발생률(일평균 28.6명)이 나왔고, 전체 발생 중 연령대별 비중도 20대가 22.2%(1만3천307명)로 가장 높았다.

중증 위험이 높은 60세 이상 확진자 규모는 6월 4주 7,657명에서 5주 8,206명으로 증가했으나, 비중은 15.5%에서 13.7%로 감소했다.

6월 5주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50명으로 전주(42명)보다 19.0% 증가했다. 주간 사망자 수는 46명으로 전주(89명)보다 48.3% 줄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재유행 발생도 경계했다.

최근 확산세를 재유행의 초기 단계로 봐야 될 지에 대해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증가 추세 전환 이후 증가 속도와 반등 규모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현재는 조금 더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유행 증가세 전환의 중요한 요인 중 하나로는 백신접종과 오미크론 대유행 자연감염으로 획득한 면역이 시간 경과로 약화된 것이 꼽힌다.

이에 따라 현재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4차접종을 전 국민으로 확대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방대본은 "최근 방역 상황의 변화에 따라 4차접종에 관한 사항을 전문가들과 논의하고 있다"며 "논의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통해 4차접종에 관한 사항이 결정되면 구체적인 접종계획과 일정을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검출률이 28.2%로 전주의 2.7배로 증가한 BA.5 등 신규변이 확산도 유행 확산의 주 요인 중 하나다.

임 단장은 "신규변이의 전파력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국내 유행 확산 속도가 조금 빨라질 것으로 예측한다"며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와 냉방기 사용으로 인한 밀접·밀집·밀폐 환경 조성 등도 증가세 전환의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위중증·사망 증가 전망에 대해서는 "해외에서는 BA.4나 BA.5 변이 증가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위중증과 사망의 증가가 많이 관찰되지는 않고 있다"며 '중증도 증가가 BA.5 변이의 특성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