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코로나19 우세종인 BA.2(스텔스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더 세고 감염이나 백신으로 생긴 면역을 회피하는 오미크론 변이 BA.5가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다만 기존 변이 보다 위중도가 높지 않다고 알려졌지만, 전파 속도가 빨라 BA.5 변이가 조만간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19의 재유행이 다시 오는 게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월 마지막 주(6월26일~7월2일)에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인 BA.5가 185건 추가로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이 중 147건은 국내 감염이고, 해외 유입은 38건이다.

BA.5의 검출률은 28.2%(국내 24.1%, 해외 49.2%)로, 1주일 전(10.4%)의 2.7배로 증가했다.

BA.5는 기존 BA.2보다 전파력이 높으면서 백신 접종이나 앞선 감염에 의한 면역을 회피하는 특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영국 보건청은 BA.5의 검출 증가 속도가 BA.2보다 35.1% 빠르며, 돌파감염자 대상 조사에서 BA.5에 대한 중화능력(바이러스 감염을 막아 예방 효과를 유도하는 항체의 값)이 BA.2에 비해 3배 이상 낮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방대본은 "BA.5 변이는 이미 해외 유입 사례의 경우 우세종이 됐고 국내 사례에서도 검출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조만간 BA.5가 우세종화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BA.4나 BA.5 변이로 위중도가 증가하는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게 정부 입장이다. 

방대본 임숙영 상황총괄단장은 "신규 변이로 국내 유행 확산 속도가 조금 빨라질 것"이라며 "다만 중증도 증가는 확인되지 않은 만큼 현재로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입국제한 같은 방역 강화 조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