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왕 고대 명예교수. 사진=고려대의료원
이호왕 고대 명예교수. 사진=고려대의료원

한국을 대표하는 의학자인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가 5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8년 함경남도 신흥에서 출생한 고인은 바이러스 병원체와 진단법, 백신을 모두 개발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의학자이자 미생물학자다.

신증후군출혈열 병원체인 한탄바이러스와 서울바이러스를 세계 최초로 발견하고, 예방백신 및 진단법을 개발해 세계 의학발전과 인류 건강복지에 기여했다.

고인은 1954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미국으로 유학해 미네소타대학교에서 의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73년 고려대 의과대학에 부임해 의과대학장을 지냈으며, 1982년 세계보건기구 신증후출혈열연구협력센터 소장, 2000년 대한민국학술원 회장 등을 역임했다.

고인의 빈소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 303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7일 오전 11시 50분.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