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PCL
사진 = PCL

체외진단 기업 피씨엘이 NHN CLOUD 컨소시엄과 손잡고 60억 원 규모의 환경 R&D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은 환경기술산업진흥원의 R&D 국책사업으로 앞으로 안철우 강남 세브란스 교수팀이 5년간 주관한다.

해당 과제는 강남 세브란스 병원, 고려대학교 병원, 고신대학교 병원, NHN cloud 연구컨소시엄이 참여해 5대 환경성 질환 (아토피, 천식, 치매, 부정맥, 갑상선 기능 저하증)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다. 

피씨엘 관계자는 매경헬스와 통화에서 “5대 환경성 질환자의 유전자를 분석하고 데이터화 해 알고리즘을 만든 후 진단키트로 어떤 병에 걸릴 확률이 높은지 진단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직업 종사자의 건강관리와 관련 직종에 종사해도 위험이 없는지 등을 진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피씨엘은 이 사업에서 유전체기반 환경성질환 예측모델 알고리즘개발과 질환 감수성 진단키트개발을 맡는다.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향후 다양한 형태의 바이오 헬스 사업에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바이오 헬스와 디지털 플랫폼의 융합과 관련하여 이미 구체적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