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일개발(대표이사 최수봉, 염윤희)이 최근 미국 뉴올리언스 루이지애나에서 열린 제82차 미국당뇨병학회 연례학술대회(ADA 2022)에서 체내 인슐린 전달에 적용하는 치료용 인공지능(AI)을 개발하는 프랑스 파리 소재 '다이아벨루프(Diabeloop)'와 MOU를 맺었다고 4일 발표했다.

다나-아이 인슐린 펌프. 사진 = 수일개발 제공
다나-아이(Dana i) 인슐린 펌프. 사진 = 수일개발 제공

수일개발은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는 다나-아이(Dana-i) 인슐린펌프를 앞으로 매월 약 5,000대 이상 추가로 유럽과 세계시장에 수출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

양사는 미국 FDA의 요구사항 충족을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수일개발의 다나-아이 인슐린펌프와 다이아벨루프의 'DBLG1 AID(Automated Insulin Delivery: 자동 인슐린 공급장치)' 솔루션을 결합해 FDA 인증도 신청하기로 했다.

수일개발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휴대용 인슐린펌프 개발에 성공했다. 최신 버전 인슐린펌프인 다나-아이는 환자의 인슐린 주입량, 식사량, 운동량, 인슐린 주입 패턴 등을 환자와 의사가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고 과거의 데이터도 모두 한눈에 볼 수 있어서 한층 안전성이 업그레이드된 것이 특징이다.

기능 면에서도 사용하기가 편리하게 특수전지가 아닌 ▲일반 AAA 건전지 사용 ▲어두운 곳에서도 밝게 볼 수 있는 LED 라이트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모두 호환되는 애플리케이션 기능 탑재 ▲한층 강화된 보안의 블루투스 기능 ▲방수 기능 ▲한눈에 볼 수 있는 각종 메뉴 등을 추가해 환자가 사용하기에 매우 편리하다.

다이아벨루프 CEO와 동업자 에릭은 "수일개발과의 강화된 파트너십은 우리 제품을 유럽 이외의 지역에서 환자들에게 제공하는 방법 중 하나"라며 "이번 파트너십은 두 회사에 높은 잠재력과 국제적인 협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봉 건국대 명예교수는 "우리 회사는 지난 42년 동안 세계시장에서 기술을 선도하며 당뇨병 환자들에게 도움을 줬다"며 "다나 인슐린펌프는 디아벨루프와의 협업을 통해 당뇨병 환자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