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렌텍 로고. 사진=코렌텍
코렌텍 로고. 사진=코렌텍

인공관절 기업 코렌텍이 미국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코렌텍은 1일 공시를 통해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의 지분 51.2%의 소유권을 확보해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발표했다.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에 있는 인공관절 수술 전문병원인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Sun Surgery Center Huntington)’를 보유하고 있다.

또 미국의 600여 개의 대학병원 및 의료기관을 통해 연간 111개 기업, 60여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종합검진, 백신접종, 심리상담 등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은 연간 700건 이상의 수술과 시술을 수행하는 곳으로 고도화된 수술 기법과 수술 후 최소통증관리로 입원실 없이 당일 수술만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병원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수를 통해 코렌텍은 국내 인공관절 업계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미국 정형외과 전문 병원을 보유한 기업이 됐다.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 전경. 사진=코렌텍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 전경. 사진=코렌텍

코렌텍 관계자는 “미국 관절 수술 전문병원을 보유한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 인수로 재무적 외형 확대와 수익성 개선에 상당한 효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자회사 편입은 코렌텍이 인공관절만을 제조하는 단일업종 기업에서 글로벌 종합 헬스케어 기업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렌텍은 지난 5월 미국식품의약국(FDA)로부터 인공고관절 인공비구컵 'BENCOX Mirabo Z Cup Cortinium'의 승인을 획득하기도 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