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한국푸드테크협의회 출범식
사진 = 한국푸드테크협의회 출범식

푸드테크 협의체 ‘한국푸드테크협의회’가 출범되면서 국내 푸드테크 산업 육성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학교 미술관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 ‘한국푸드테크협의회’ 출범식에는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학(學)·연(硏)·관(官)·산(産)의 푸드테크 전문가 약 200명이 참석했다.

푸드테크 간담회도 열려 농림축산식품부, 푸드테크 기업인 등이 참여해 푸드테크 규제 개선과 산업 진흥, 상호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IT·BT를 넘어 FT(푸드테크)를 대한민국 창발산업으로!”를 목표로 출범한 한국푸드테크협의회는 서울대 교육과정에 참여한 푸드테크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공동회장으로는 서울대학교 이기원 교수, 식신 안병익 대표, 더맘마 김민수 대표가 있다.

한국푸드테크협의회는 푸드테크 산업을 국내시장 536조 원 규모의 미래산업으로 육성한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또 향후 10년간 푸드테크 분야에 100개의 유니콘 기업과 10개의 데카콘 기업 육성, 푸드테크 산업으로 100만개의 신규 일자리 생성, 푸드테크 벤처투자 펀드를 1조원까지 증가 등을 미래비전으로 내세웠다.

공동회장 안병익 식신 대표는 “이제 기업은 매출액이 아닌 기업 가치로 평가받는 시대”라며 “점을 찍는비즈니스가 아닌, 점들을 연결하는 창발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여 푸드테크 산업을 단순히 식품 산업을 넘어서 글로벌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