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심장질환 다음으로 사망률 높은 폐렴
65세 이상·만성질환자는 패혈증으로 치명적
건강한 생활습관·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

고령층과 기저질환자는 폐렴에 걸리면 패혈증으로 악화돼 치명적이다. 적절한 시기에 백신을 접종하면 합병증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령층과 기저질환자는 폐렴에 걸리면 패혈증으로 악화돼 치명적이다. 적절한 시기에 백신을 접종하면 합병증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후유증으로 폐렴에 걸리는 고령층이 늘고 있다. 실제 정진원 중앙대 교수팀이 평균 나이 63.5세,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코로나19 환자 130명을 추적한 결과, 80%에서 완치 후 폐렴이 관찰됐다. 고령층이나 기저질환자가 폐렴에 걸리면 패혈증으로 이어져 매우 치명적이다. 폐렴은 암, 심장질환과 함께 국내 3대 사망 원인으로도 꼽힌다. 건강한 생활습관과 예방접종으로 폐렴을 각별히 대비해야 할 이유다. 

■국내 사망 원인 3위, 사망자 90%는 65세 이상 

폐렴 사망률은 뇌졸중으로 대표되는 뇌혈관질환보다도 높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폐렴 10만 명 당 사망자 수는 43.3명으로 암(160.1명), 심장질환(63.0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2010년 14.9명에서 10년간 3배 가까이(190.9%) 늘어 사망원인 6위에서 3계단이나 올랐다. 뇌혈관질환(42.6명)은 그 뒤다. 

김주상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고령화로 노년층 사이에서 폐렴이 주요 사망 원인으로 대두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합병증으로 폐렴 발생 위험은 더욱 커졌다"고 설명했다. 

폐렴은 폐에 염증이 생긴 상태다. 주 원인은 폐렴구균과 같은 세균 감염이다. 발열, 오한, 기침 등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다. 염증으로 폐에 물이 차면서 고열과 가래도 동반된다. 폐를 둘러싼 흉막까지 염증이 침범하면 숨쉴 때 통증이 생기고 숨이 찬다. 건강한 성인은 폐렴에 걸려도 증상이 없다. 경증은 항생제 치료와 휴식만으로 쉽게 치료할 수 있다. 

65세 이상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는 폐렴에 걸리면 치명적이다. 폐렴이 패혈증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내 폐렴 사망자 90%가 65세 이상 고령자로 추정된다. 

김 교수는 “노인은 기침, 가래 없이 숨이 차거나 기력이 없어지는 등 비전형적인 증상을 보인다”며 “65세 이상에서 감기 증상에 고열과 기침, 가래가 3일 이상 계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폐렴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폐렴 예방백신, 합병증 위험 84%까지 줄여

폐렴 발생 위험을 줄이려면 건강한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평소 폐렴에 감염되지 않도록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또 규칙적이고 영양가 있는 식사를 하고 하루 6~8시간 적당한 수면을 취한다. 

특히 폐렴 예방백신을 맞으면 합병증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약 75%까지 예방 효과를 보인다고 보고된다. 당뇨병·심혈관계질환·호흡기질환자 같은 만성질환자는 65~84%다. 

폐렴 예방접종은 90여 개 원인균 중 13가지 균에 대한 13가 백신, 23가지 균을 방어하는 23가 백신 두 가지다.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노인에 대해 23가 백신을 무료 접종하고 있다. 65세 이상은 접종일로부터 5년 이상 경과 후 1회 재접종을 해야 한다.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정지원 교수는 "폐렴 백신은 코로나19 대비에도 유효하다"며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코로나19를 막진 않지만, 후유증으로 나타나는 폐렴이나 폐렴구균 감염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