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건잡] 유분기 잡는 스킨케어 방법

우측으로 넘기세요

지성 피부를 가진 A씨는 여름철이 곤욕이다. 수시로 닦아내도 번들거리는 ‘유분기’ 때문. 이처럼 피부 고민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개기름’이다. 특히 여름에는 더욱 심해지는 유분기에 불편함을 토로하는 사람들이 많다.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땀과 피지 분비가 왕성하기 때문에 쉽게 번들거릴 수 있다. 따라서 지성 피부라면 수분 함량이 많은 로션과 수성크림 제품이 적합하다.

보습제는 수분 함량에 따라 로션 > 크림 > 연고 순으로 나눌 수 있다. 로션은 크림에 비하여 점도가 낮고 수분이 많은 상태이기 때문에 여름에도 피부에 산뜻하게 퍼지고, 쉽게 스며든다는 장점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여름에는 보통 수분 함량이 많은 로션을 선호하게된다. 하지만 수분 부족형 지성 혹은 건성 타입이라면 로션만 사용했을 때 건조함을 느낄 수 있다. 이럴 때는 보다 유분량이 많은 크림 사용이 피부의 수분균형을 맞추는데 도움이 된다.

최선영 중앙대광명병원 피부과 교수는 "여름철 지성 피부 타입에게는 수분 함량이 많은 제품이 좋다"며 "또한 강한 자외선으로 피부에 색소침착 등이 생길 수 있어 자외선차단제를 잘 발라야 하며, 미백 성분이 포함된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 여름철 피부건강에 좋다"고 전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관련기사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