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가 '한국의 맛' 프로젝트로 선보인 '보성녹돈버거'. 
한국맥도날드가 '한국의 맛' 프로젝트로 선보인 '보성녹돈버거'. 

한국맥도날드가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프로젝트로 '보성녹돈 버거'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지난해 전라남도 및 공급 협력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국내산 식재료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높은 품질의 메뉴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전라남도청 및 공급 협력사와 업무협약을 체결, 전남 지역 농가 식재료를 활용하고 있다. 

이번 출시된 보성녹돈 버거에는 전남 보성 녹차잎 사료를 먹고 충청도 농장에서 자란 보성녹돈 패티가 들어있다. 보성녹돈은 육질이 연하고 부드러우며 잡내가 없다고 평가된다. 일반 돈육 대비 비타민B1, 리놀레산 등이 함량됐고 수분 유지 능력이 뛰어나다. 패티는 고기 본연의 맛을 살리고자 그릴 방식으로 조리됐다.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보성녹돈 패티와 함께, 한국인이 돼지고기와 잘 곁들이는 양배추와 적양파를 넣었다. 또 베이컨을 넣어 맛을 극대화했다. 치즈 풍미와 깔끔한 매운 맛을 살린 스파이스 치즈소스로 마무리했다. 

최현정 한국맥도날드 총괄 세프 이사는 "모든 연령대가 좋아하는 돼지고기, 돼지고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양배추와 적양파, 스파이시 치즈 소스 삼박자가 두루 어우러진 버거"라고 설명했다. 

양형근 한국맥도날드 대외협력 이사는 "앞으로도 고품질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이번 보성녹돈 버거를 통해서도 다채로운 지역 활동을 진행하며 상생을 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