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송병근 교수팀 연구 결과 발표

간수치가 높을수록 간질환 및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간수치가 높은 남성이 늘어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신동현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신동현 임상강사 연구팀은 지난 2003년부터 2019년까지 병무청 징병검사에 축적된 빅데이터 535만 5,941명의 검사 기록을 분석한 결과, 간수치가 높은 사람이 증가하고 있으며 그 원인도 변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나라 남성은 징집 해당 연령이 되면 병무청에서 간기능, 비만, 혈압, B형 간염 검사 등을 받는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자료는 전체 남성을 대상으로 인구집단수준에서 전체 간질환 관련 추이를 확인할 수 있는 빅데이터이다. 

연구 결과, 1986년생의 경우 간수치가 정상 수치(34이하)를 초과한 이들이 13.2% 였으나 2000년생은 이 비율이 16.5%였다. 

간수치가 높았던 남성의 80.8% 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으로 확인됐다. 고혈압 등 대사질환도 함께 증가했다. 

반면 B형 간염 유병율은 줄었다. 1984년생 남성은 3.19% 였는데 2000년생은 0.18% 로 대폭 감소했다. 연구팀은 전국민 B형 간염 예방접종 사업 등 정책이 큰 성과를 거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단 B형 간염 유병률이 줄었지만 간수치가 높은 사람과 대사성 질환도 증가한 점을 우려했다. 

연구를 주관한 신동현 교수는 "공중보건정책 측면에서 국가가 대사성 질환을 관리하지 않으면 추후 사회적으로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대한내과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