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시 전염성 강한 '유행성 각결막염' 주의
'광각막염' 예방 위해 야외활동 선글라스 착용은 필수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여름철 강한 자외선에 고통받는 것은 피부만이 아니다. 높은 온도와 강한 자외선, 습도 때문에 눈 건강도 위협받는다.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눈 질환은 바이러스성 각결막염, 광각막염, 안구건조증 등이 있다.

◆ 전염 위험 높은 바이러스성 각결막염, 수영장 조심하세요

바이러스성 결막염은 수영장, 워터파크 등 시설 방문 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수영장물의 소독약품으로 인해 따가움, 이물감 등 각결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실내의 경우 따뜻하고 습한 환경으로 세균, 바이러스 등 미생물 번식이 감염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각결막염은 각막과 결막에 생기는 염증으로 각막에만 염증이 발생하면 각막염, 결막에만 생겼다면 결막염이라고 칭한다. 주로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며 전염력이 강한 특징이 있다. 환자의 눈 분비물에 직접 접촉하거나 수영장 물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충혈, 눈곱, 누꺼풀부종, 눈물, 이물감 등이 있다. 심한 경우 결막위에 막이 하나 더 생기는 가성막이 나타날 수 있고, 각막혼탁, 각막에 상처가 생기면 심한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최문정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교수는 “증상 발현 후 약 2주간 전염력이 있기 때문에 손 위생을 철저히 하고, 가족과 눈 분비물이 닿을 수 있는 수건이나 비누를 따로 쓰고, 눈을 만지지 않는 등 타인에게 전염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결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손을 자주 씻고, 가급적 눈을 만지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경우 감염의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물놀이를 할 때는 렌즈를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 광각막염 예방 위해 선글라스는 필수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에는 강한 햇빛에 의해 눈이 화상을 입는 광각막염도 발생률도 증가한다.

특히 바다, 강, 모래 등 표면에 자외선이 반사되면 눈에 그대로 노출되기 때문에 눈도 피부처럼 화상을 입을 수 있다.

최 교수는 “자외선은 안구표면 뿐만 아니라 수정체, 망막까지 자극을 줄 수 있고 수 년간에 걸쳐 자외선에 노출되면 눈의 노화가 촉진되고 다양한 안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광각막염 주요 증상은 충혈, 눈물 흘림, 통증, 시야흐림 등이 있다. 야외활동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안과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여름철 자외선에 의한 눈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기능이 있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모자, 양산 등으로 햇빛을 최대한 차단해야 한다. 또 자외선은 여름 뿐만 아니라 사계절 내내 눈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이기 때문에 계절에 상관없이 야외활동 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