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 쎌바이오텍이 자사특허 균주인 김치 유산균 ‘CBT-SL4(Pediococcus Pentosaceus)’의 약물 전달체 기능이 입증돼 유럽 특허를 신규로 취득했다고 22일 전했다.

해당 특허는 균주 CBT-SL4가 위장관 치료제 약물을 전달하는 기능이 있음을 입증해 취득할 수 있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균주가 정해진 위치에서 높은 레벨의 유효 약물을 발현 및 분비하는 점을 입증했고, 지금까지 장을 깨끗하게 하는 정장작용에 도움을 주는 미생물 전도로 인식돼 온 유산균이 유효 약물을 전달하고 작용할 수 있는 기능성을 가진 것을 확인한 의미 있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해당 균주를 활용하면 질환의 위치까지 직접 약물을 전달할 수 있어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쎌바이오텍 세포공학연구소 류용구 부장은 “이번 특허 취득은 해외 특허 선점을 통해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미 확보된 유전자 기술 플랫폼을 활용해 향후 다양한 위장관 치료제로 연구 개발 파이프라인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사는 해당 균주로 유산균 약물전달시스템(DDS)도 개발했다. DDS는 경구제로 개발돼 복용 편의성이 높고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과 경제적 부담을 개선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DDS에는 다양한 치료제 적용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약물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특허 항암물질인 ‘P8’을 개발해 대장암 치료제인 ‘PP-P8’도 개발중에 있다. ‘PP-P8’은 특허 항암물질 P8이 대장에서 생성될 수 있도록 하는 유전자 재조합 유산균을 환자의 장에 정착시켜 치료효과가 있는 단백질이 장내에서 연속적으로 발현되게 하는 원리다.

지금까지 김치의 다양한 효능이 입증돼 왔다. 김치에서 유래된 유산균이 질병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부분까지 입증되면서 치료제 시장에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