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냐] 여름철 피부 노출이 두렵다, 모공각화증

우측으로 넘기세요

최근 급격히 더워진 날씨로 몸이 드러나는 옷을 입는 사람이 많아졌다. 그러나 피부를 가리기 위해 한여름에도 긴 바지나 긴 팔을 입는 사람이 많다. 바로 모공각화증 때문이다.

모공각화증은 각질 때문에 모낭이 막혀 모낭 주위가 붉게 보이는 유전성 질환을 말한다. 각질 때문에 닭살이 돋은 것처럼 오돌토돌하게 보이며 겨울철이나 건조한 환경에서 악화 된다. 

특히 사춘기 청소년의 경우 이 때문에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있으며, 심지어 대인기피증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모공각화증은 완치가 어려운 걸까.

이현주 강북삼성병원 피부과 교수는 "모공각화증은 완치가 어렵다"며 "다만 시간이 지나며 자연스레 호전 되는 경우가 일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교수는 "모공각화증은 건조하면 증상이 더 악화되므로 보습제 사용을 해야 한다"며 "유레아(urea)나 살리실산과 같은 각질을 녹이는 성분이 들어간 각질용해제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관련기사

키워드

#모공각화증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