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훈 광주연세안과 원장
임태훈 광주연세안과 원장

백내장과 녹내장은 용어는 비슷하지만 발생 부위와 기전이 전혀 다른 질환이다. 

백내장은 우리 눈으로 들어오는 빛을 모아 망막에 초점을 맺는 역할을 하는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력저하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나이가 들면 수정체도 노화되는데 60대 이상에서는 절반 이상, 70대 이상에서는 대부분은 백내장이 있다. 백내장으로 시력저하가 심한 경우는 혼탁한 수정체의 내용물을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라고 하는 렌즈를 삽입하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녹내장은 망막이 받아들인 시각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이 손상 돼 조금씩 시야가 좁아지는 질환이다. 안압 상승이나 시신경 혈류 장애가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적절한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할 수 있어 빠르게 발견해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녹내장 환자라고 해서 백내장 수술을 받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백내장이 심해져 안저 검사가 어려워지면 녹내장의 진행 정도와 치료 효과의 파악이 곤란해지고 녹내장 관리에 제약이 발생한다.

또한 안구의 공간이 좁은 폐쇄각 녹내장의 경우는 백내장 수술로 방수 유출로를 압박하는 수정체를 제거해 안압을 다시 낮출 수 있다.  

먼 곳을 보다 가까운 사물을 보려면 눈의 굴절력이 변해야 한다. 우리 눈에서는 수정체의 굴절력을 증가시켜 가까운 사물을 보게 되는데 이러한 과정을 조절이라고 한다.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지면 조절력이 감소 돼 근거리 작업이 장애를 받게 되는데 이를 노안이라고 한다.

노안과 백내장 모두 나이가 들면서 진행된다.

녹내장 환자는 노안백내장 수술 전에 반드시 안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한다. 그 중 시야손상의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중심시야 손상이 심각하게 진행된 녹내장 환자는 노안 백내장 수술을 재고하는 편이 낫다. 

[임태훈 광주연세안과 원장]

*본 칼럼 내용은 칼럼니스트 개인 의견으로 매경헬스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