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기저질환자 팍스로비드 처방 가능
18세 기저질환자는 라게브리오 처방

다음주부터 12세 이상 기저질환자도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 처방이 가능하다.

정부는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6일부터 코로나19 먹는치료제 처방 대상 확대 방안을 12세 이상 기저질환자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처방 기준은 60세 이상 및 면역저하자, 그리고 40세 이상 기저질환자가 대상이다.

사진 왼쪽부터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화이자 팍스로비드와 MSD 라게브리오. 사진 = 매경헬스 DB
사진 왼쪽부터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화이자 팍스로비드와 MSD 라게브리오. 사진 = 매경헬스 DB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이자의 '팍스로비드'는 12세 이상, MSD의 '라게브리오'는 18세 이상 대상으로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이 기준에 따라 16일부터 팍스로비드는 12세 이상 기저질환자, 라게브리오는 18세 이상 기저질환자에게 처방이 가능하다. 병·의원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양성으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 각각 팍스로비드, 라게브리오를 처방받을 수 있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오후 6시 30분 기준 팍스로비드 누적 사용량이 24만5,380명분, 재고량은 48만1,687명분이라고 밝혔다. 라게브리오는 누적 2만180명분이 사용됐고 8만711명분이 남아 있다.

정부는 이날 경구용 치료제 100만9천명분을 추가로 구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정부가 확보한 팍스로비드 96만2천명분, 라게브리오 10만명분에 100만9천명분을 추가 구매하면 국내 도입이 추진되는 경구용 치료제는 총 207만1천명분이 된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