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술기 개발 및 면역학적 고위험 환자 이식에도 앞장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 의료진과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 A씨.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 의료진과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 A씨. 

세브란스병원이 40대 남성 환자에게 성공적으로 신장을 이식하면서 신장이식 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1979년 첫 수술 이후 43년 만이다. 

■신장이식 후 코치로서 제 2의 삶 연 A씨

5,000례 신장이식의 주인공은 전직 운동선수 A씨(48세). 2018년부터 사구체 경화증으로 한승혁 신장내과 교수에게 치료를 받던 중, 지난해 9월 말기신부전을 진단받았다.

말기신부전은 투석치료 등 대체요법이나 신장이식이 필요하다. 그런데 혈액투석은 많은 시간과 엄격한 식이 조절이 필요하고, 신장 기능을 완전히 대체하기도 어려워 많은 환자들이 신장이식을 고려한다.

A씨 역시 신장이식을 결정했다. 이에 누나들이 신장을 기증하겠다고 나섰지만, 과체중과 혈압 때문에 당장 공여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이에 작은 누나는 3개월에 걸쳐 체중을 10kg까지 감량하고 혈압도 조절한다. 덕분에 성공적으로 신장을 이식 받은 A씨는 지금 코치로서 제 2의 삶을 살고 있다.

■고위험 환자 이식·술기 개발에 앞장서 

신장이식의 경우, 뇌사자 혹은 생체기증자가 필요하며 기증자와 면역학적 조건이 잘 맞아야 시행할 수 있다. 최근에는 혈액형이나 교차반응이 달라도 체내 항체 농도를 낮추는 탈감작 치료를 통해 신장이식이 가능해졌다.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신장이식팀은 면역학적 고위험 환자 이식에 앞장서며 우수한 치료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식한 신장이 정상적으로 기능할 확률을 말하는 '이식신 생존율'은 1년 98.5%, 5년 92.8%, 10년 83.2%에 달한다. 뇌사자 신장이식 생존율은 1년 96.7%, 5년 91.2%, 10년 81.7%이다. 

최신 술기 개발에도 최선을 다한다는 설명이다. 세브란스병원은 2019년 11월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 신장이식에 성공했다. 로봇수술은 기존 수술법에 비해 절개창을 줄일 수 있어 상처 감염률이 낮고 회복이 빠르다. 흉터도 작아 미용적인 측면에서도 좋다. 

허규하 이식외과 교수는 “신장이식팀은 간, 심장, 폐 등 타장기 동시 이식, 3차 신장이식 등 여러 고난이도 수술로 많은 장기부전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제공했다”며 “현재 수술이 어려운 환자들에게 희망을 선사하고자 신장이식 분야를 꾸준히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