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원 ㈜레몬체인 대표(왼쪽)와 배장호 건양대병원 의료원장이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데이터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건양대병원
신재원 ㈜레몬체인 대표(왼쪽)와 배장호 건양대병원 의료원장이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데이터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건양대병원

건양대병원과 레몬체인은 최근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데이터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의료 빅데이터의 수집·저장·탐색·모델링, 결과 해석 등 통합적 의료 데이터 네트워크 시스템 구축에 협력하고 관련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블록체인 기반 의료 데이터 네트워크 노드 구축, 의료 데이터 운영 주체들 간 상호운영성 효율 개선, 헬스케어 데이터의 공유와 활용 증대 연구, 개인 의료 및 건강 정보의 보호 강화 연구 등이다

건양대병원은 이를 통해 향후 환자들의 불필요한 대면 환경을 최소화하고, 개인 맞춤형 질병의 전주기 관리와 진료의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신재원 레몬체인 대표는 "레몬체인은 헬스케어 빅데이터, 인공지능, 클라우드, 사이버 보안 등 여러 혁신 기업과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블록체인 헬스케어 산업 생태계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며 "건양대병원의 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여러 다른 병원과의 업무협약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장호 건양대병원 의료원장은 "매일 발생하는 방대한 양의 의료 데이터를 이미지 블록체인을 통한 네트워크 노드을 통해 관리한다면 의료진들은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료에 집중할 수 있다"면서 "환자들은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