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과 채소의 경우 20일까지 그대로 유지
전자레인지와 식기세척기에도 사용 가능
환경호르몬 BPA(비스페놀A) 검출되지 않아 안심
오는 12일 런칭마켓에서 최대 57%까지 할인 판매

식품 보관에 각별히 신경써야 하는 시기다. 일교차가 크면 식중독 위험이 높아진다. 아침, 저녁으로 선선할 땐 상온에 음식을 보관해도 괜찮지만 기온이 오른 낮에는 부패 위험이 크기 때문.

식재료를 보다 오래, 신선하게 유지시키고 싶다면 보관 용기를 잘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에틸렌' 을 제거해주는 용기를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에틸렌은 과일과 채소가 숙성하면서 내뿜는 호르몬이다. 그런데 이는 같이 보관한 다른 음식까지 숙성을 촉진시켜, 부패를 유발한다. 

데비마이어 그린백&그린박스.
데비마이어 그린백&그린박스.

데비마이어의 그린백과 그린박스는 다회용 보관용기로, 에틸렌 제거 기능을 가졌다. 제올라이트, 천연광물질 등 천연 미네랄이 에틸렌을 자연적으로 흡착하고 제거해준다. 그래서 음식 부패를 방지하고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과일과 채소의 경우 20일까지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식재료 수명 연장'을 가능케한 제품이라고도 평가받는다. 

그린백, 그린박스는 미 식품의약국(FDA)기준에 따라 만들어졌다. 신선도 유지기간을 연장하고 균, 곰팡이, 박테리아 등의 번식을 억제하는 사실도 입증됐다. 

이미 그린백, 그린박스는 세계 주부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2004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15억 개 이상 판매됐다. 특히 냉장고를 사용할 수 없는 국제 우주 정거장의 과학자들이 직접 그린백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나사(NASA)를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제프리 윌리엄스 나사(NASA) 우주비행사가 우주선에서 그린백을 사용하는 모습. (사진=NASA) 
제프리 윌리엄스 나사(NASA) 우주비행사가 우주선에서 그린백을 사용하는 모습. (사진=NASA) 

그린백은 8~10회, 그린박스는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식재료를 포장할 때 쓰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준다. 그린박스의 경우 전자레인지와 식기세척기에도 사용 가능하다. 환경호르몬인 BPA(비스페놀A)가 검출되지 않아 더욱 안심이다. 

데미바이어 관계자는 "그린백, 그린박스에 식재료를 보관하면 노화가 늦춰진다고 해 '동안박스'라고도 불린다"며 "소비자의 건강한 식생활에 많은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데미바이어는 오는 12일 오후 2시, 런칭마켓 라이브방송에서 그린백, 그린박스를 최대 57%까지 할인된 단독 구성으로 선보인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