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건잡] 봄철부터 초여름, 어린이 감염병 주의하세요

우측으로 넘기세요

 

새학기가 시작 되고, 야외활동을 즐기기에 좋은 요즘같은 시기에는 어린이들에게 위협이 되는 감염병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5월부터 본격 증가하는 수족구병

수족구병은 주로 5세 이하의 소아에게 발생한다. 입과 손, 발 등에 수포가 생기며 발열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보통 접촉에 의해 전염되며 공기로도 전염될 수 있어 증상이 있다면 빠르게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 4월~6월 유행하는 수두

비말이나 피부 병변과 접촉하면 감염 된다. 미열로 시작해 전신에 극심한 가려움을 동반하는 수포가 발생한다. 초기일수록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격리는 필수!

■ 전세계 아이들이 감염되는 로타 바이러스

전 세계 모든 아이들이 5살 전 한 번은 감염된다고도 알려져있다. 고열과 심한 구토, 설사를 일으켜 탈수가 올 수 있다. 전염성이 매우 강하나 예방접종으로 막을 수 있는 만큼 접종은 필수이다.

■ 유행성 이하선염

귀 밑 위치한 이하선(침샘)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볼거리라고도 불린다. 어린이에게 많이 발생하며 2-3주의 잠복기가 있다. 대부분 자연 치유되지만 합병증으로 뇌수막염이 나타날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수칙 준수가 필수다.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어주고, 증상이 나타나면 빠르게 전문의를 찾아 건강한 봄철을 보낼 수 있도록 하자.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관련기사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