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기업 로고. 사진 = 씨젠
씨젠 기업 로고. 사진 = 씨젠

씨젠이 3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아내는 진단시약(‘Allplex™ SARS-CoV-2 fast MDx Assay’)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씨젠은 이달 18일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았으며, 수출용 의료기기 등록 등 절차를 밟아 출시할 계획이다. 

씨젠에 따르면 이 제품은 코로나19 진단시약 중 검사 시간이 가장 짧아 검사 용량을 5배까지 확대할 수 있다. 또 자동화 검사 장비인 ‘AIOS(All in One System)’에 적용해 핵산 추출부터 유전자 증폭, 결과 분석까지 모든 검사 과정이 원스톱으로 처리된다.

일정한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하는 등온증폭을 적용해 기존 RT-PCR보다 시간을 단축시켰다. 여기에 씨젠의 특허 기술 TOCE™을 활용해 코로나19 유전자만 증폭시켜 정확도를 높였다. 

이호 씨젠 글로벌비즈니스총괄 사장은 “이번 제품은 검사 시간을 단축시키고 기존 RT-PCR과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갖췄다”며 “현장 검사로 방역의 틀을 전환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