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효 삼성드림이비인후과 노원점 원장
김창효 삼성드림이비인후과 노원점 원장

무더위로 냉방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비염을 앓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환절기가 아니어도 에어컨 사용으로 인해 실내외 기온차가 발생하면서 비염이 악화될 수 있는 환경적 요인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비염은 환자의 생명에는 큰 지장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코막힘부터 콧물, 호흡불편 등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초래해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질환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비강 내 비점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인 비염이 지속되면 심한 경우 두통을 동반하고 후각장애나 수면장애 등 다양한 합병증으로 악화될 수 있다. 보통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가벼운 감기로 오인하여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경우 만성비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를 해야 한다.

만성비염 환자들은 양쪽 비강이 막혀 구강호흡을 하게 된다. 이로 인해 건조한 공기의 흐름이 지속되고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 등이 쉽게 침투되어 인후염, 부비동염 등 다양한 질환으로 악화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빠르게 비염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비염 초기에는 약물,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증상 완화를 기대해볼 수 있지만 만성화된 경우라면 약물치료만으로는 더 이상 호전이 어려워진다. 또 지속적으로 합병증이 발생하는 등 일시적인 증상 호전상태 정도만 가능해 비염수술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비염수술은 비대해진 하비갑개의 부피를 줄여주는 수술이다. 비염수술은 수술시간이 짧아 간단한 수술이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는데 실제로 비염수술은 환자의 현재 코 상태와 동반된 질환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적합한 수술법이 모두 다르다. 때문에 반드시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원인과 상태에 따라 개인 맞춤 수술로 진행해야 재발 방지는 물론, 만족도 높은 수술결과를 얻을 수 있다.

비염수술 후에는 실내온도와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해 코가 건조해지는 것을 방지하고, 올바른 코 세척과 정기적인 진료 등 꾸준한 관리를 해야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김창효 삼성드림이비인후과 노원점 원장]

*본 칼럼 내용은 칼럼니스트 개인 의견으로 매경헬스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