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7월 22일 매일건강예보

아침 최저 26도 낮 최고 36도 맑음(서울 기준)

22일은 "염소 뿔도 녹는다"는 대서(大暑). 짧은 장마가 끝나자마자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도 한반도에 보이고 있는 열돔 현상으로 높은 온도와 습도가 이어지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20∼26도, 낮 최고기온은 28∼36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폭염특보가 확대되거나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 평소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한낮 볕이 뜨거운 시간대엔 야외활동이나 외출을 자제하는 게 필요하다.

◆ 오늘의 건강 '불쾌지수 관리'

폭염에 열대야까지 살인적인 더위가 나타나고 있다. 매년 이맘때면 불볕더위 속에 불쾌지수가 급증하면서 짜증을 참지 못하고 불필요한 충돌로 다양한 사건이 일어난다.

더구나 1년 넘게 이어지는 코로나19로 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진 상황에서 후덥지근한 날씨까지 더해져 평소 참고 넘어갈 수 있는 사소한 일에도 짜증과 함께 폭력 상황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찜통 더위로 짜증과 불쾌감이 크다면 사람들과 불필요한 접촉은 피하고 시원한 곳에서 쉬며 컨디션 조절과 함께 감정을 다스리는 것이 좋다.

불쾌지수를 낮추는 방법으로 우선 땀 관리가 중요하다. 요즘처럼 폭염이 이어지는 날씨에는 땀이 많이 흐르게 된다. 자연스런 생리현상이지만, 신진대사 전반에 영향을 주고 불쾌지수도 높인다. 또한 여름철 땀 관리는 타인을 위한 에티켓이자 자기관리다. 마늘이나 향신료, 술 등을 먹게 되면 땀으로 해당 성분이 배출돼 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 자극이 강한 음식을 피해 땀냄새를 줄이는 것도 필요하다.

습도가 높으면 땀이 증발하지 못해 불쾌지수가 높아진다. 실내라면 제습에도 신경 써야 한다. 가장 쾌적하게 느끼는 습도는 40~60%이다. 

에어컨을 너무 오래 틀어 실내 온도가 너무 낮으면 여름 감기나 냉방병에 걸릴 수 있다. 실내온도는 외부와 너무 차이 나지 않게 유지하고, 에어컨 온도는 26도 전후를 유지하는 것이 적당하다. 

샤워는 찬물보다 미지근한 물이 체온 조절에 유리하다. 찬물로 샤워하면 일시적으로 체온이 떨어지지만 말초혈관이 수축돼 심장에 무리가 가서 체온이 금방 올라갈 수 있다. 또 하루 7~8잔 이상의 충분한 수분 섭취로 탈수를 방지하고, 체내 적정 수분을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