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결혼시기가 늦어지면서 이전에 비해 고령에 임신을 시도하는 부부 비중이 늘고 있다. 고령 산모는 상대적으로 유산율이 높은데, 거듭된 유산 경험과 난임은 자녀를 간절히 원하는 부부를 좌절케 한다.

이 경우 유산 원인의 다각적 분석 후 그에 맞춰 임신 준비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유산된 수태산물 대상으로 유전자 정밀검사를 고려할 수 있다.

임신 초기 유산의 원인 중 약 절반은 태아염색체이상이 차지한다. 나머지는 자궁의 구조이상, 비만, 감염, 산모의 기저질환, 약물이 원인이다.

태아 염색체 이상이 발생하는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박인양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부모가 염색체이상의 보인자인 경우, 35세 이상 고령임신, 면역학적 문제 등이 세포 분열 과정에 영향을 미쳐 태아 염색체 이상 발생을 높이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수태산물에 대한 유전자 정밀검사는 염색체 마이크로어레이(Chromosomal Microarray Analysis, CMA) 검사가 주로 사용된다. 최근 서울성모병원 연구팀 발표에 의하면 CMA검사의 한 종류인 SNP어레이(단일염기다형성어레이)가 가장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로 입증됐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