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임기 여성들에게 한 달에 한번 찾아오는 숙적 ‘월경통’, 월경통 유발 원인은 다양한데 그 중 하나로 ‘자궁내막증’이 있다.

자궁 내막은 자궁 내부를 쿠션처럼 덮고 있는 부분으로 수정란이 착상되는 부분이다. 월경 주기에 맞춰 두꺼워졌다 얇아지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 때 탈락된 내막 조직이 바로 월경 시 빠져나가는 것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자궁내막조직이 자궁 밖에 존재하는 상태다. 주된 위치는 난소, 나팔관, 골반 벽, 장이다. 이들은 월경 주기에 맞춰 성장하고 출혈하면서 유착된 공간에 염증을 일으켜 심한 이차성 생리통을 유발한다.

어떻게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밖에 발생한 것일까? 원인은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지만 월경 시 혈액과 함께 밖으로 나가야 할 자궁내막조직이 나팔관 쪽으로 역류하는 현상인 ‘월경혈 역류’가 가장 유력한 요인으로 추측된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병으로 연령층을 가리지 않고 생길 수 있다. 최근에는 자궁내막증 환자의 3명 중 1명이 2~30대로 젊은 여성층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요구된다.

그렇다면 자궁내막증으로 인한 생리통을 구별하는 방법이 있을까? 장하균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원래 월경 때 통증이 없던 사람이 생리통이나 배변통이 생기거나, 진통제를 복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생리통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 골반을 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 심한 성교통이 있다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할 수 있다”며 “증상이 없어도 1년 이상 임신 시도를 했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상황일 땐 자궁내막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전했다.

자궁내막증의 진단은 질식 초음파검사, 골반 MRI검사, 혈액검사, 복강경 검사 등이 있지만, 대부분의 진단으로 복강경 검사 후 확진하게 된다. 치료는 약물치료와 복강경, 로봇을 이용한 치료가 실시된다.

특히 임신계획이 있다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 자궁내막증을 통해서 생긴 염증이 정자의 운동 및 나팔관의 움직임을 방해하여 불임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정상적으로 수정했더라도 착상하는 과정을 어렵게 만들어 자연 유산의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

장 교수는 “자궁내막증과 관련된 불임이 의심되는 경우, 수술 후 6개월 이내에 가임 확률이 가장 좋을 수 있기 때문에 임신 계획이 있는 여성은 수술 시기를 잘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