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맘의 고통' 입덧은 산모 10명중 8명이 겪을만큼 흔한 증상으로 여겨져 지나치기 쉽다. 그러나 국내 연구팀에서 입덧이 조산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공동 연구팀의 발표에 따르면 최근 위식도역류질환, 치주염, 조산의 연관성을 인공지능기법을 통해 분석한 결과, 위식도역류질환이 치주염보다 약 2.88배 높은 강도로 조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밝혀졌다.

현대인의 질환인 위식도역류질환은 임신중에 입덧으로 나타날 수 있다. 위식도역류질환이 없던 사람도 입덧을 하게되면 잦은 위산의 역류, 식도하부괄약근의 약화로 인해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고, 위식도역류질환을 이미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입덧으로 인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또한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해 그 동안 조산의 주요 위험인자로 손꼽혔던 치주염의 배후에도 위식도역류질환이 작용하고 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에 참여한 안기훈 고대 안암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가장 대표적인 임신 증상인 입덧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고 넘기면 위식도역류질환의 진단이 늦어지고 악화되어 조산의 위험요인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 외에 안 교수는 건강한 출산을 위해서는 위험요소를 가급적이면 줄이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산모 731명의 인공지능분석 결과 조산의 가장 큰 요인은 체질량지수(BMI), 임신부의 연령, 기출산력, 수축기혈압, 다태아임신여부, 교육수준 순이였으며 위식도역류질환이 13번째, 치주염이 22번째였다.

이번 연구는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에 개재될 예정이다.

매경헬스에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억울한 혹은 따뜻한 사연을 24시간 기다립니다.
이메일 Hnews@mkhealth.co.kr 대표전화 02-2000-5802 홈페이지 기사제보

키워드

#임신
저작권자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